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080712: 상파울루(São Paulo)] 상파울루에서 만난 초코파이와 메로나
    여행:: 남아메리카/08' Brazil 2009. 6. 27. 23:38

    아침을 먹고 상파울루 탐방을 시작했다.

    상파울루는 해발 약 800m에 위치,
    세계 각지에서 모여든 인종과 고층빌딩이 즐비한 남아메리카 및 남반구 최대의 도시로 브라질 내에서 가장 인구가 많다.
    각종 상공업이 발달한 경제의 중심지로 브라질의 수도로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여행을 하기 전까진 나도 잘못 알고 있었;; 수도는 브라질리아) 그만큼 엄청난 규모의 도시다.
    도시명은 포르투갈어로 '사도 바오로' 를 뜻하는 말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한국에서 오는 여행객들은 상파울루를 거치는 경우가 많은데, 남미 국가 중 유일하게 국적기가 오는 곳이기 때문이다.
    사실 상파울루는 대도시여서 관광객들이 즐길만한곳은 그닥 없고 물가도 비싸서 대부분의 관광객들이 '최대한 짧게' 머무르라고 입을 모아 말하는 곳이기도 하다.
    대부분의 대도시들이 위험하긴 하지만 워낙 발달된 도시라 혼자였다면 멋모르고 다녔을텐데
    현지인인 까를로스조차 계속 긴장하고 틈만나면 조심하라고 하는통에 있는 내내 긴장을 풀 수 없던 곳이기도 하다.



    지금은 한국에 저런 일회용 승차권이 사라졌지만..예전의 우리 승차권과 거의 같은 상파울루의 1회 승차권.



    70년대에 개통된 탓에 낡은 모습이 역력한 메트로를 타고 헤뿌블리까(레뿌블리까)역에 도착.


    바로 헤뿌블리까 광장(Praça da República)이 나온다.
    매주 토, 일요일 오전에 노천시장이 들어선다고 한다.
    내눈엔 아르헨티나의 산 텔모 시장보다 규모가 작아보이는데 브라질 최대 규모의 벼룩시장이라고 한다.



    이번에도 브라질 국기를 하나 장만하고 (쬐그만게 자그마치 7헤알!) 시장을 대충 둘러봤다.
    벼룩시장에서는 흔히 찾을 수 있는 세계 각국의 지폐를 파는 곳에서 반갑게도 북한과 한국의 지폐도 발견했다.
    특히 한국의 몇 십년 전 복권도 있다. 나도 집에 있는 골동품들, 각종 수집품들 내다 놓으면 꽤 많이 나올텐데;;
    아..한국 돌아가면 그 작은 방에서 어떻게 살지..짐은 거의 두 배로 늘어날 텐데 ㅠㅠ


    세 광장으로 걸어가는 길에 길 아래로 보이는 모습..
    무슨 모임이 있나? 볕이 좋아 소풍을 나온걸까?
    상파울루의 거대 빌딩 숲 사이사이 음지에 자리잡은 노숙자들과는 또 다른 모습이다.



    주말이라 그런지 길은 한산했다.


    Pátio do Colégio에 위치한 역사박물관(Museo Padre Anchieta).
    뒤에 보이는 하얀 건물이 박물관인데 상파울루에서 가장 오래된 건축물이라고 한다.
    전시실은 대충 건너뛰고 건물 안의 작은 정원에서 잠시 쉬다 나왔다.


    상파울루 대성당(Catedral Metropolitana de São Paulo).
    세 광장(Praça de Sé)에 있는 성당으로 정면에 보이는 첨탑의 높이가 65m에 이르는 대규모의 성당이다. 

    까를로스의 안내로 상파울루의 센트로를 대충 둘러보았다.
    세 광장을 비롯 대성당 등 상파울루의 주요지역들을 한큐에. 현지인이 있으니 이렇게 좋을 수가. ㅠㅠ


    올해는 일본 이민자들의 이민 100주년이 되는 해라고 한다.
    그래서 신문에는 온통 일본 이민자 관련 기사가 실리고(100살이 된 이민자 할머니의 이야기 등) 일본 관련 문화 행사도 많은 것 같다.
    특히나 오늘은 행사가 있는지 바리오 오리엔딸(동양인 지구)에는 수많은 인파로 걷기조차 힘들었다.




    간단히 점심을 먹으려고 했는데 마침 한국 식당이 눈에 띄었다.
    어제 한식을 거하게 먹은 터라 전혀 갈 생각이 없었는데 한국 음식에 필 받은 까를로스. 오늘도 가잔다;;

    그래서 들어간 한국식당 ‘한국관’
    가격은 어제와 비슷하거나 약~간 쌌지만 서비스도 별로, 맛은 더 별로. 완전 실패. OTL




    잡채는 간장에 범벅을 했는지 너무 짜서 오히려 중국요리 같았고, 나의 로망 냉면은 완전 실패. 그게 육수야!? 어휴...
    그래도 까를로스는 마리나에게 한국 음식 맛을 보여주고 싶다며 남은 음식을 싸갔다. 아 이런 맛 없는 걸 주면 안 되는데..

    그렇게 맛 없고 비싼 점심을 억지로 먹고 다시 밖으로 나왔다.


    일본인들은 소원을 적은 종이를 나무에 걸어놓는 것을 참 좋아하는 것 같다. 
    이 거리의 나무에도 온통 소원을 적은 종이들이 가득하다.


    무료로 나눠주는 줄 알았더니만 이 종이 쪼가리 한 장 사는 것도 2헤알 이란다;
    까를로스가 적고 싶어하는 기미가 보여 한 장에 세 명이 적어서 걸기로 했다.
    각각의 색에 다른 의미가 있었는데, 결혼을 앞둔 까를로스는 역시 사랑을 상징하는 붉은 색 종이를 선택했다.


    이번에도 다국어 시리즈. 포르투갈어, 스페인어, 영어, 한국어로 적어 걸어놓은 우리의 종이.
    까를로스의 결혼을 축하한다고, 우리 모두 성공적인(그게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삶을 기원한다고.
    그리고 마지막으로 절규하다시피 적어놓은 한 마디.
    “Necesito un hombre guapo!! (멋진 남자가 필요해!)”


    엄청난 인파를 뚫고 나가는데 길가에 있는 슈퍼에 진열되어 있는 것 중에 눈길을 끄는 것이 있었으니...
    바로...


    초코파이!’
    가쁨과 감격으로 한 상자 구입하고 나오니 이번에는 또..


    ‘메로나!’
    메로나 뿐만이 아니었다.
    붕어싸만코, 뽕따 등등등.. 빙그레 아이스크림 시리즈들.. 한국 아이스크림이 꽤 인기인 것 같았다.
    거리를 보니 사람들이 모두들 메로나를 하나씩 들고 지나간다. 한때 한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그 아이스크림.
    울 아부지 대따 좋아하시는데;; >.<

    우리의 급 흥분 모드를 포착한 까를로스, 각 아이스크림이 무슨 맛인지를 설명해주는데 붕어싸만코를 보더니..
    진짜 붕어야?”

    아이스크림 하나에 3,000원인 이해할 수 없는 물가. 신문도 3,000원이니..
    얘네 물가 기준으로는 비싼 것도 아니겠지만..도무지 적응을 할 수가 없다.

    그래도 감격스러운 한국 아이스크림. 내가 선택한 것은 ‘뽕따’. 일명 쭈쭈바.
    비닐 봉지 같은 것을 쭉쭉 빨아먹는 나를 보고 까를로스는 또 눈 튀어나오려고 한다;


    수많은 불법 DVD들 중 보이는...브라질까지 침투한 한국 드라마..


    Av. Paulista (파울리스타 대로) 까지 걸어왔다.
    파울리스타는 상파울루에 사는 사람들을 뜻하는 말로 Av. Paulista는 상파울루를 대표하는 상업대로이다.
    이곳에는 상파울루의 회사와 은행 등이 들어선 고층빌딩이 서있다.

    그곳에 간 이유는 서점에 가겠다고;;
    그렇게 번화한 곳이니 그곳의 서점엔 웬만한 책들은 있지 않겠어??

    힘들게 대형서점까지 일부러 찾아갔는데 역시나 포르투갈어 교재를 찾는데는 실패했다. @.@
    아르헨티나에서 찾기 힘든거야 그렇다 치더라도.. 어쩜 지네 나라 언어 교재도 없니. ㅡㅡ;
    한국에 포르투갈어과가 있으니 오히려 한국에서 교재를 구하는 게 더 쉬울 것 같다.


    아침부터 돌아다녀 지칠대로 지친 우리들은 서점 안에 있는 카페에서 바로 주저 앉아 버렸다.


    너무 피곤해서 간만에 잔뜩 단 맛으로~~


    헤뿌블리까 광장에서 샀던 브라질 국기를 망또삼아 신난 뻬드로군.


    다들 피곤한 기색이 역력하여 바로 집으로 가기로 했다.
    그러나 서점까지 가는 길과, 서점에서 의외로 시간을 많이 잡아먹고, 버스도 한참을 기다려 결국 집에는 9시가 넘어서야 도착했다.


    저녁은 피자와 와인.
    처음으로 마셔보는 브라질 와인.
    브라질 와인은 해마다 맛의 질이 현저하게 차이가 난다고 한다.
    어느 해는 정말 맛있고, 어느 해는 정말 최악이고. 처음 마셔보는 포도종의 와인이었지만 맛은 꽤 괜찮았다.


    요 며칠 너무 편하게 다녀서 내일부터 다시 배낭을 짊어지고 떠나야 한다는 게 너무도 귀찮다. 역시 사람은 너무 간사하다.

    [관련글]
    [여행:: Trotamundos/Brazil] - 브라질 여행정보

    댓글 3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