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4월 9일] 산토리니
    여행:: 지중해, 중동/04' Greece 2004. 9. 18. 01:38

    침낭 안가져 갔으면 큰일날 뻔했다. 밤엔 어찌나 추운지...4월이라 난방을 해줄리도 없고..

    아침에 일어나 빨래 한 번 해주고...

    날씨 정말 화창하다.

    우선 다음 여행지 미코노스로 갈 페리 예매를 위해 나가서 여기저기 가격을 알아보는데..

    원하는 시간대가 없는데다 미코노스 아직 비수기인 탓에 직항이 없어서 난감.

    그래도 어쩌겠어...어떻게든 가야지...

    파로스에서 갈아타는 페리 티켓을 구하고, 삐따로 아침 해결.

     

    산토리니 섬은 버스가 다니긴 하는데 요금도 비싼 편이고 피라 마을의 버스정류장에서만 연결되기 때문에 교통이 불편하다.

    그래서 대부분 렌트를 하는데 렌트를 할 것이냐 말 것이냐에 또 한참을 고민.


    렌트가 물론 편하긴 하지만 오늘 그리 많은 곳을 다닐 것도 아니고..

    좀 불편해도 그돈 아껴 맛난거나 사먹자 해서 버스타고 다니기로 결정.

     

    제일 유명하다는 카마리해변에 가기 위해 버스정류장에 갔는데 빨간모자를 쓴 여행객이 인사를 하네ㅡ

    한.국.사.람!

    여행중 첨 인사하는 한국인이다ㅡ 혼자 여행중으로 이탈리아에서 배타고 넘어왔다고 하는데

    어찌하다보니 이름도 못물어 봤다..ㅡㅡ;

    그분이 넘 반가워 하셔서 서로 얘기하느라 정신이 팔린 탓..

    그 쪽에서 이쪽이 한국인인지 알아볼 수 있던 것은 내가 들고 있던 'Lotte Duty Free'쇼핑봉투.

    이쪽에서 그 쪽이 한국인인지 알아볼 수 있던 것은 그분이 들고 있던 'Hite 맥주'로고가 그려진 가방.

    자랑스런 한국의 상표들~ ㅋ

    이것을 계기로 혹시나 한국인을 또 만나게 될까 싶어

    찢어져서 못쓸 때 까지 'Lotte Duty Free'쇼핑봉투만 줄곧 들고 다녔다는..ㅡㅡ;

    이아 마을에서 시간되면 보자고 했었는데..결국 그 이후로는 보지 못했다.

     

    버스타고 약 15분쯤 가니 카마리해변에 벌써 도착이다.

    지도상으론 꽤 떨어져 있던 것 같은데 섬이 작긴 작은가보다.



    아직 성수기가 아니어서 그런지 사람이 거의 없다. 해변을 통째로 전세낸 기분..ㅎㅎ

    카마리해변은 검은 화산재 모래 때문에 블랙비치로 불리기도 하는데 실제로 보면 다 검은 자갈이다..ㅡㅡ;

     

    햇빛만 보면 옷 벗어던지고 선텐하는 유럽사람들 심정도 조금은 이해가 간다.

    그만큼 볕이 정말 좋다. (사진에서는 날씨가 우중충하게 나왔지만..ㅡ,.ㅡ)

    나도 잠시 햇빛 밑에서 놀아주고...바다 본 김에 발도 담그고..



    카마리해변에서 오른쪽으로 보이는 저 산 꼭대기에는 고대 티라 유적지가 있다.

    원래 계획은 저곳까지 가는 것이었는데 시간이 부족해서 바로 이아 마을로 가기로 했다.

    하여튼..버스시간이 왜 그모양인지..ㅡㅡ;

     

    버스표를 차에 타서 사는 것이 특이하다.

    동전 통과 표를 들고 표를 직접 파는 아저씨..우리네 옛 시골풍경을 보는 듯 하다.



    드디어 산토리니 섬의 하이라이트 이아에 도착해서 이곳 저곳 골목을 누비며 구경~

    햇빛이 정말 따갑다. 서울에서 여름 내내 탈 분량을 오늘 하루만에 다 태운 것 같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그늘은 정말 시원하다는 것. 습하지 않아서 볕이 아무리 강해도 다닐만 하다.



    이아는 책에서 보고, 사람들에게 들었던 것처럼 정말 예쁘다.

    워낙 예뻐서 아무 곳에다 셔터를 눌러대도 그게 곧 엽서 같을 정도.



    교회..그리스인 들은 파란색과 흰색을 정말 좋아 하나보다.

    자기들의 국기색을 따라 온통 파란색과 흰색 속에서 사는 그들.



    멀리 배도 들어오고...





    파란하늘과 에게해가 어울려 저절로 감탄사가 나온다. 우아아앗..!

    이곳이 정말 잃어 버린 제국 아틀란티스 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잠시 해봤다.





    깍아 지른 듯한 절벽 위에 옹기종기 모여있는 집들..

    집짓느라..참 힘들었겠다...ㅡㅡa



    돌아다니다가 전망대 같은곳을 발견했다. 이곳에서 보니 섬이 다 보인다ㅡ

    한참을 서서 감탄을 해주고....

    가장 아름다운 석양을 자랑하는 이아 마을. 저곳이 석양으로 빨갛게 물든 모습을 상상하기만 해도 환상적이다.

    그런데..막차가 일찍 끊긴다!

    아니...이런 것으로 먹고 사는 곳이면 좀 느즈막히까지 차를 다니게 해놓던가..

    렌트 안한 것이 후회되는 순간이다..ㅠㅠ

    백만불짜리 석양을 보고 돌아갈 일은 나중에 생각할 것이냐ㅡ 그냥 포기하고 갈 것이냐...



    결국 하얀 색의 집들이 약간씩 붉어지려고 할 즈음...피라로 돌아가기 위해 등을 돌려야 했다..

    어흐흐윽....ㅠㅠ

     

    피라 마을로 돌아와서 어제부터 눈 여겨 봐 두었던 식당에 저녁을 먹으러 갔다.

    아저씨들이 정말 친절하다. 김치를 좋아한다던 대머리(약간.ㅎㅎ) 아저씨..

    이것저것 얘기도 정말 많이 해주셨었는데...반은 못알아 들은 것 같다..크핫.



    카르보나라. 면이 푹 삶지도 덜 삶지도 않게 딱 내 입에 맞는데다 크림소스도 죽이고..

    양..정말 많다ㅡ 반은 그대로 남겼던 것 같다.



    메뉴 이름이 생각이 안난다..ㅡㅡ;

    고기가 장조림 같았었는데.....

     

    식사를 마치고 나가려고 하는데 식당 안에 있던 사람들이 못나가게 한다..ㅡㅡ;

    뭐가 이 옆길로 지나갈 것이라고...보라고....

    뭐지?? 몰까???

    갑자기 옆집에서 집 주위에 불을 붙인다.

    쥐불놀이할 때처럼 깡통에 불을 붙이고 집 주위에 죽 놓아두는 것이다.

    호기심 발동..계속 이곳에서 보라는 만류를 뿌리치고 길을 따라 죽~ 내려가보았다.



    교회에 예쁘게도 불이 켜있다...근데 왠 사람들이 저렇게 많이 모여있지??



    부활절 행사였던 것이다.

    어쩐지...마을 곳곳에 달걀모양의 장식물들이 많이 있더라니...

    교회 앞에서 예배를 시작으로 엄청난 행렬이 마을을 돈다. 나도 위까지 다시 따라 올라갔었다.

    나를 경악하게 만든 것은 그 다음에 눈앞에 보이는 풍경이었다.



    섬 저쪽 끝에서부터 곳곳에 보이는 불빛의 행렬..섬이 타는 듯한 그 모습.

    모든 집들이 아까 그 집처럼 주위에 불을 붙여놓은 것이 멀리서 이렇게 섬 전체가 타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다.

    감동 그 자체.

    이아 마을의 석양은 비롯 못봤지만, 덕분에 뜻하지 않은 것을 경험한 하루.



    이게 여행의 묘미가 아닐까..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