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4월 10일] 산토리니 → 미코노스
    여행:: 지중해, 중동/04' Greece 2004. 9. 18. 01:51

    오늘은 페리 안놓치려고 새벽부터 일어나서 준비하고 버스타러 나갔다.

    버스시간을 정확히 몰라서 대충 예상하고 나갔는데 버스 기다리는 사람이 많아서 일단 안심.

    산토리니 올 때 타고 왔었던 Dolphins ferry.

    겉으로 보기엔 정말 좋아 보이는데 내가 이제 타고 갈 Blue star ferry랑 비교하면 다시는 타기 싫다.ㅡㅡ;

    이번엔 여유있게 배에 오르고...

    배에 들어서는데 그저 입이 떡 벌어졌다...배안에 에스컬레이터가 있잖아!!!!!

    오오오...넘넘 좋다ㅡ 내가 태어나서 이렇게 큰 배를 언제 타봤겠어ㅡ

    게다가 Blue star는 Deck 에도 바람을 막게 해 놓아서 그리 춥지 않다.

    떨지 않고 갈 수 있다는 사실에 그저 만족.

    멀어져가는 산토리니를 보며 좀 아쉽기도 하고..

    미코노스 직항이 없어서 파로스를 경유해 가는데, 산토리니 갈 때 이곳이 어딘가 우왕좌왕 헤매었던 그 섬.

    여기선 Sea jet 2 라는 고속페리를 탔는데 완전 날아간다.

    세상에...이렇게나 빠른 것을....

    고속페리 내부..

     

    미코노스에 도착해서 숙소 삐끼와 처음으로 흥정.

    차를 타고 가길래 타운과 넘 멀면 곤란할 것 같아 얼마나 걸리냐고 했더니 3분이라길래 그냥 따라갔는데

    완전 속았다!

    완전 외딴곳인데다 주위에 주택밖에 없는 한적하다 못해 썰렁한 곳.

    그래도 터키에 가기 위해 경유해야 하는 사모스 섬으로 가는 페리가 신항구에 있다는데 그곳과는 가까워서

    그냥 이곳에서 지내기로 했다.

    짐만 푸르고 타고 온 차 다시 타고 타운으로 나갔다.

    사모스 섬으로 가는 페리티켓을 구하기 위해 또 한번 순회를 해주어야 하는데ㅡ

    이곳에선 저쪽 가라 하고 저쪽에선 또 다른 곳으로 가라 하고..표를 팔겠다는 거야 말겠다는 거야..ㅡㅡ;

    겨우 알아본 곳에서 사모스행 페리는 수요일, 금요일밖에 없다는게 아닌가?

    쿠쿵~~~~~! 망치로 한 대 맞은 기분..

    오늘은 토요일인데??? ㅠㅠ 물가 비싸기로 유명한 미코노스에서 수요일까지 있을 수도 없고..

    아무리 생각해도 대안이 떠오르지 않는다.

    일단 밖에 나와 항구 앞에 앉아서 생각해 보는데 그렇게 막막한 기분은 처음.

    낯선 섬에 갇혀야 하는 기분. 멋진 색의 바다를 바로 앞에 놓고도 앞으로의 걱정 때문에 감흥을 느낄 수 없다.

    무조건 이 섬을 떠나야 한다는 생각만 머리속에 가득..이제 막 이 섬에 도착했는데 ㅡㅡ;;

    혹시 아까 경유해왔던 파로스에서는 배가 있을까 싶어서 다시 문의.

    월요일에 배가 있단다ㅡ 먼가 해결책을 찾은 것 같다.

    월요일 미코노스 → 파로스 → 사모스 티켓을 사고 나니 이제야 좀 안심이 되는 듯 하다.

    아까 같아서는 다 때려치고 집에 가고 싶은 마음뿐이었다..ㅡㅡa

     

    여태 이놈의 티켓 땜에 씨름하느라 아무것도 못먹었더니 뱃속에서 난리ㅡ

    타운 중심에 있는 한 가게에서 피자 한판 시켜 먹고, 숙소까지 택시타고 들어갔다.

    아무리 생각해도 숙소를 잘못 잡았어..ㅠㅠ

    거리도 완전 멀고, 파로스 가는 페리는 구항구 출발이라 완전 망했다.

    내일은 구항구 옆 타운으로 숙소를 옮겨야겠다.

     

    숙소에 들어와서 좀 쉬었다가 앞에 있는 해변에 가려고 했는데 만사가 귀찮네.

    잠시 누워 있는다는 것이 계속 자 버리고 말았다.

    숙소에 창문이 없어서 빛도 들어오지 않고 어두침침해서 더 의욕상실이었던 것 같다.

    한참을 자다 일어나니 12시...가방의 짐은 풀지도 않은 그대로다.

    허무하고 아까운 하루다..ㅠㅠ 자러 이곳까지 온게 아닌데....

    여행 중 최대의 삽질한 날..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