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4월 12일] 미코노스 → 파로스 → 사모스
    여행:: 지중해, 중동/04' Greece 2004. 9. 18. 02:04
    항구가 바로 옆에 있어서 정말 편하다.

    일어나서 여유롭게 준비하고ㅡ

    이번에도 고속페리 타고 파로스에 도착.

    지금은 오전 11시. 사모스 가는 페리는 이곳에서 오후 8시.

    그때까지 할 일도 없는데 꼭 이럴 땐 빨리 도착한다..ㅡㅡ;



    항구 근처 돌이 많은 해안에 자리잡고 앉았다.



    낮잠도 좀 자주고...근데..엉덩이가 여간 베기는게 아니다..ㅡ,.ㅡ

    그동안 못 읽었던 책도 읽어주고...



    낚시하는 할아버지 구경도 하고..저 할아버지...결국엔 한 마리도 못잡으셨다. -_-

    가만히 앉아있으니 이런 저런 생각이 많이 난다..

    여튼..약 9시간의 기다림을 끝마치고....



    드디어 배에 오를 시간.....ㅠㅠ

     

    사모스에서 내려 바로 다음 배 시간에 따라 숙박여부를 결정해야 하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눈을 붙여야 하는데 애새끼들이 죽어라 떠든다. 완전 아수라장이다.

    애들은 어디나 다 똑같은 것 같다. 주의를 줘도 아랑곳 않는 놈들이란...콱!

     

    방송을 잘못 들어 중간에 내릴 뻔하다가, 또 깜박 잠들어 사모스에선 못내릴뻔하고..

    아주 쇼를 한다.

     

    배에서 내리니 12시가 넘었다.

    다행히 티켓 파는 곳 한 군데가 열려 있었고, 꿈에 그리던(?) 오전 8시 티켓을 사는데 성공.

     

    지금부터 약 7시간만 버티면 되는데...물가 비싼 그리스에서 잠깐 자는데 돈 쓰긴 아깝다.

    그리하여...노숙 결정!





    이곳에서 또 다시 밤새 기다림의 시간이 시작되었다.

    인적도 거의 끊긴 어두운 낯선 곳에서 밤을 지내야 하는게 무섭지만..

    내일 아침 쿠사다시로 갈 수 있다는 생각에 가슴 한쪽에 안도의 한숨이 쉬어진다.

    드디어 그리스도 이곳이 마지막이다.

    대부분 섬 이동이었기 때문에 평생 탈 배는 다 타본 것 같고,

    예상치 못했던 배 시간 때문에 고생을 해서 지긋지긋 하기까지 한 곳....

    빨리 터키로 떠나 땅을 밟고 이동하고 싶은 생각만이 간절하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