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2008년 2월 18일 : 라 빠스(La Paz) → 꼬빠까바나(Copacabana)
    여행:: 남아메리카/08' Bolivia 2008. 3. 15. 02:23
    ☆ [2008년 2월 18일 : 라 빠스(La Paz) → 꼬빠까바나(Copacabana)]

    07:30
    생각보다 조금 일찍 라 빠스에 도착했다. 8시 꼬빠까바나행 버스를 탈 수 있는 시간이다.
    훙힌이 상태가 너무 안 좋으면 바로 아레끼빠행 버스를 타려고 했었는데 또 10시간 이상 버스를 탈 자신이 없다며
    꼬빠까바나로 가겠단다. 아무래도 나 때문에 그러는 것 같지만..
    조금만 더 참으라고 말해주는것 밖에는 할 수 있는 것이 없다.



    08:25 ~ 10:40 - La Paz -> Puerto Tiquina
    버스도 사람도..배를 타고 띠띠까까 호수를 건넌다. 날씨가 좋다.
    드디어 멋진 띠띠까까 호수를 볼 수 있는건가?







    11:05 ~ 12:00 - Puerto Tiquina -> Copacabana
    버스 안에 있던 여행사 아저씨를 통해 바로 호텔을 예약했다.
    숙소 찾으러 돌아다니기도 귀찮고 훙힌이 상태를 봐서는 돌아다닐 수 도 없다.
    2명이 1박에 $10 이라는 가격도 맘에 들었다. 게다가 띠띠까까 호수가 바로 보이는 방.
    며칠 만에 샤워를 했는지 모르겠다. 세수를 하니 얼굴이 서걱거린다;;;;

    14:00 ~ 15:00 - 점심
    띠띠까까에 왔으니 뜨루차를 또 먹어줘야지. 근데 왜 이렇게 여전히 음식들이 느끼한걸까;
    아...이제 정말 여행할 때마다 고추장 따위를 싸들고 다녀야 하는걸까? 나 원래 이런 사람 아니야~~~



    맑은 날의 띠띠까까 호수를 볼 수 있을 거란 기대도 잠시..날이 흐려지고 있었다..이런 젠장...



    16:00 ~ 17:50
    훙힌이가 쉬는 동안 카메라를 둘러메고 밖으로 나왔다. 생각 했던것 보다 훨씬 예쁘고 조용한 마을이다.
    이곳에서 푹 며칠 퍼져서 있는 것도 괜찮겠다.
    마을 뒷 편에 있는 언덕을 올라가볼까 말까 고민하다가..사람들에게 물어물어 올라가기 시작했다.



    입구부터 돼지 한 마리가 나를 막아선다. 저리 비켜 이 돼지시끼야.
    풀 숲을 헤치고 산을 반 이상 올라왔다.





    마을과 호수, 부둣가가 한 눈에 보인다.
    끝까지 올라가려다가 내려가는 길이 걱정되어 내려오는데 끝까지 올라갔었으면 큰일날 뻔 했다.
    올라갈 땐 잘 모르겠더니..내려가는 길이 험하다. 삐삭 유적지에서 내려가는 길은 이것 보다 쉬웠다. ㅠㅠ
    반 쯤 내려왔는데..저 쪽에 덩치가 산만한 개가 뛰어내려오면서 나를 향해 미친듯이 짖어댄다.
    나한테 왜 그러는거야 너..ㅠㅠ
    속에선 심장이 쿵쾅거리는데..애써 아무렇지 않은 척 험한 길을 뛰어 내려오다시피 빠져나왔다.
    입구는 역시 아까 그 돼지가 누워 길을 막고 있다. 젠장.



    구름에 가려졌던 해가 다시 나타나면서 햇빛에 반짝반짝 빛나는 띠띠까까 호수..정말 입이 떡 벌어졌다.





    이건 호수가 아니야....바다야....
    동네 이곳 저곳을 기웃거리며 사진도 찍고 구경도 한다.
    볼리비아..특히 이 마을은 편안한 느낌을 준다. 커피를 한 봉지 샀다. 상실언니 줘야지.



    대성당.
    여지껏 보지 못한 특이한 양식이다. 마당은 마치 모스크 같은 느낌도 든다.

    18:30 ~ 21:00 - 저녁
    밤이 되니 쌀쌀하다. 옷은 모두 빨래 맡겨서 추워도 대충 버텨야 한다.
    시간적 여유가 있어 기념품을 좀 사려해도 페루와 다를 게 없다. 몇 개 만져보다 이내 내려 놓는다.
    맥주를 한 병 사들고 방으로 돌아왔다.
    피로가 풀리면서 잠이 쏟아진다. 귀마개를 손에 쥔 채 그대로 잠에 빠져들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