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전라북도 군산] 선유도
    여행:: Korea 대한민국 2006. 4. 16. 00:15


    아침은 순대국.

    맛은 순대국이 맞는 것도 같은데...순대국에 순대가 없네 ㅡ.ㅡ

    "아저씨 이거 순대국 맞아요?"

    "깔끔한 맛을 내려고 일부러 순대를 안넣었어. 우리집 처음 와보나 보네?"



    아침먹고 커피 한 잔 한다는 것이 토스트까지 들고 나왔다;; 배 찢어지기 일보직전.


    군산가는 버스 기다리는 중.

    군산행 버스타고 약 50분 정도 달려 도착. 도착은 했는데...음...선유도 가는 배를 타려면 또 버스를 타고 들어가야 한다.

    제대로 된 버스정류장을 알아내기까지 지나가는 몇 분께 여쭤보았는데,

    모르면 모른다고 하시지...어쩜 그렇게 부정확한 정보들을 알려주시는지ㅡㅎㅎㅎ


    아직 서울에도 없는 버스도착 예정시간 전광판이 버스정류장마다 있다.


    20번째 전의 정류장에서 출발했다는 전광판의 표시를 보고..주저앉아 올 생각 않는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지나가는 사람들이 다 쳐다봐도 좋다고 저러고 앉아있다;;;)

    이것만 아니었어도 30분 넘게 버스를 기다리지 않고 바로 택시를 타고 갔으련만;;


    겨우 버스를 타고 간당간당하게 1시 15분전에 연암여객터미널에 도착.




    이곳이 일기예보에 나오는 그 군산 앞바다인가!

    물 색이;;;;;;; 너무;;;;;;;;



    배 출발~

    너무 추워서 갑판에서 10분도 못 버티고;;;



    자...제일 먼저 할 일은..구명동의가 어디있는지부터 찾아놓는 것! ㅡㅡa



    다들 시체처럼 누워서 자고 있다.

    배가 이렇게 심하게 흔들리는데 잠이 오냐고 ㅡ.ㅡ



    약 1시간 30분이 지나 선유도에 도착.



    어제까지만해도 날이 흐리더니. 다행히 오늘은 날씨가 좋다. 아직 쌀쌀하기는 하지만.



    자전거로 선유도를 돌아보기로 하고, 자전거를 빌렸는데ㅡ



    이자식 완전 갈지자로 타고 있다. 섬 하나는 겨우 돌았지만.. 도저히 내가 불안해서..

    반대편에 있는 섬은 걸어 돌아다니기로 했다.

    대체...왜 내친구들은 자전거를 못타는 애들이 이렇게나 많은거야...OTL

    다음에 한 곳에 모아놓고 강습이라도 시켜야;;





    힘들게 언덕을 올라 섬의 끝에 도착하니 작은 마을이 하나 있었다.

    안타깝게도 우리가 애타게 찾던 컵라면은 없었지만;;




    다리로 연결되어 있는 선유도의 또 다른 섬.




    돌아오는 길. 시원하다 못해 추운 바닷바람을 맞으며 갈대 옆을
    자전거타고 달리는 기분. ㅡㅡb




    한때 선유도의 유흥 중심지였을지도 모를 비치호프. 카드도 됩니다.


    아까 반대편에서 봤던 섬을 연결하는 다리. 이런 다리를 건너는데도 밑을 내려다보니

    물 위에 서있다는 생각에 내 다리가 후덜덜덜;;





    해가 지고 있었으나 구름이 많아 선유도의 환상적인 일몰은 볼 수 없었다.

    이번에도 해와는 인연이 없어...ㅠㅠ





    저녁은 회!




    섬이라 반찬은 모두 섬에서 나는 것들밖에 없다며 한번씩 먹어보라고 하신 아주머니.



    매운탕까지. 바닷바람에 얼었던 몸이 녹는 순간 ㅡㅡb

    댓글 0

Designed by Tistory.